cool & cool

ermks41.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S라인 포즈/Isabeli Fontana 자동차 묘기 2 여보, 자주 밀어 /'폭소 유머4집" 중에서



날마다 주인 목숨 구해주는 반려견.. 감동의 졸업식 감동의 글



1형 당뇨를 앓고 있는 타일러 맥크리디(왼쪽)와 반려견 시나트라./더도도 갈무리

 


동물 전문 매체인 더도도는 지난 8일(현지 시각) 미국 알칸사스에 살고 있는 타일러 맥크리디와 반려견 시나트라의 이야기를 전했다. 

타일러는 1형 당뇨를 앓고 있다. 시시각각 변하는 혈당 수치를 수시로 체크해야 한다. 수 년 전 타일러는 혈당 모니터링에 실패해 쓰러졌다. 다행히 회복됐지만 혼수 상태에 빠진 타일러를 본 가족들은 더 효과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했다. 

그러던 중 반려견 시나트라를 만났다. 시나트라는 혈당 변화 탐지견이다. 타일러는 "시나트라는 혈당이 급상승하거나 떨어지는 시기를 알려준다. 벌써 수천 번 내 목숨을 구했다"고 전했다. 

시나트라와 만나기 전 타일러는 우울증을 겪었다. 당뇨 때문이었다. 그는 자살까지 고려했지만 반려견 덕에 진정으로 살아가고자 하는 의지를 다졌다. 

파이낸셜뉴스



1형 당뇨를 앓고 있는 타일러 맥크리디(왼쪽)와 반려견 시나트라./더도도 갈무리


타일러와 시나트라는 10학년(고1) 재학 중 모든 수업을 함께 했다. 자연스럽게 타일러와 시나트라는 교내 유명인사가 됐다. 지난 주말 타일러는 시나트라와 함께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물론 시나트라도 졸업 가운을 입었다. 

타일러는 "나는 시나트라가 올 때까지 별로 인기가 없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졸업식을 마치고 나서 그는 "정말 좋았다. 기대 이상으로 많은 분들이 박수갈채를 보냈다"며 기뻐했다. 졸업식장에서도 타일러와 시나트라는 언제나처럼 함께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